+ 새벽 6시의 학교 이공계는 잠들지 않는다    05/10/21 06:27
 엊그제 시험때문에 새벽 일찍 도서관으로 향하였다. 도서관에 들어가기 전에 사물함에서 책을 꺼내야 되기때문에 우리과가 입주해 있는 전정관(전자정보관)에 들렸다. 그리고 나오면서 문득 옆에 공대 실험동 건물을 바라다 보았다.



 새벽 6시 꺼지지 않는 불빛.... 연구할것이 많은지 반 이상의 실험실이 환하게 불이 켜져 있었다. 얼마전 후배와의 대화가 문득 떠올랐다.

 "면접 봤다면서? 합격했어?"

 "네 XX에 합격했어요"

 "응 좋겠다.. 그런데 표정이 왜그래?"

 "솔직히 대기업 가기 싫어요. 아침일찍 출근해서 밤늦게까지 연구만하고"

 "그래도 연봉 쎄잖아"

 "에이 고생하는것에 비하면 적은편이에요~"

 "그래? 그럼 따로 생각하고있는건 있어?"

 "네 공무원 시험이나 준비하려고요"

 후배와의 대화는 이게 끝이다. 열심히 연구해서 받는 보상은 너무나도 미약하다. 아침 7시 출근 밤 11시퇴근 이것이 내 선후배들이 소위 말하는 대기업 연구원으로 들어가서 근무하는 시간이란다. 내가 직접 경험한것은 아니기때문에 어디까지 사실인지는 나도 알 수 없다. 하지만 적어도 그들의 대화속에서 이공계 처우가 무척이나 부당하다는 불만아닌 불만을 들을수 있었다.

 저렇게 밤새워서 연구하는 이공계가 있어서 나라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하는 윗대가리 여러분.... 말로만 이공계 활성화 활성화 하지 말고 지대로된 대책좀 내놔보시오





  + 가끔은 훌훌 떠나고 싶을때가 있다    05/10/11 05:34
공부가 힘에 겨워질때마다 무단 결석이라는것도 가끔한다. 잘하는 일은 아니지만, 때때로 학교 수업 땡땡이 치고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한다. 물론 이런 시간이 많아 지면 많아질수록 학점은 F 또는 D에 근접하고, 그에 비례하여 내가 졸업하는 시간은 점점 멀어진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지난 어느날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한강을 다녀왔더랬다. 강바람을 쐬니 살것 같았다. 아니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숨막혀서 죽을뻔 했다. 무슨 강바람이 그리 세게 부는지 숨조차 제대로 쉴 수 없었다.



답답한 이 마음 강바람이 훠이 날려 주었으면... 바람에 연을 띄우는 저 아이처럼 아무런 근심 걱정없이 - 솔직히 아이들이라고 무슨 근심걱정이 없으랴만은.. - 그냥 편하게만 살고 싶어진다.



날씨가 점점 쌀쌀해진다. 오늘은 독감 걸렸다는 핑계로 수업을 빠져볼까?? 아 물론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이다.........

2005. 10. 11일 새벽 리포트 쓰다말고.... 집에서





  + 학생폭력으로 인한 사망사고 대처방안?    05/10/07 18:12
기사원문 바로가기
출처 : 오마이뉴스




  얼마전 부산에서 일어난 급우 폭행 치사 사건때문에 대형포탈들과 커뮤니티 사이트들이 뜨겁다.

  그 사건에 대한 게시판을 보던중 저 뉴스가 눈에 띄었다. 뉴스는 지난 4월 말에 작성된 것이다. 뉴스를 보는순간 정말 기가 막혔다. 학교에서 일이 생기면 무조건 축소 은폐하라는 저 경남 교육청의 장학자료는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한다.

  아 점점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서 태어난것이 부끄럽다.





      << prev     1   2    next >>      top
너의자유 그리고...   
나의자유
분류 전체보기 (105)
낙서들 (85)
愛에관한짧은글 (3)
창업관련 (8)
내가찍은것들 (7)
리니지2이야기 (2)
<<   2005 Oct   >>
S M T W T F S
252627282930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12345
 
202844 21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