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차 만들기    05/07/20 17:16
사랑차 준비물


1. 성냄과 불평은 뿌리를 잘래내고 잘게 다진다.

2. 교만과 자존심은 속을 비워내고 깨끗히 씻어 말린다.

3. 짜증은 껍질을 벗기고 반으로 잘라서 넓은 마음으로 절여둔다.



사랑차 끓이는 방법

1. 주전자에 실망과 미움을 한접씩 붓고 씨를 잘 빼낸다음
  불만을 넣고 푹 끓인다.

2. 미리 준비한 재료에 인내와 기도를 첨가하여 재료가 다 녹고
  쓴맛이 없어질때까지 끓인다.

3. 기쁨과 감사로 잘 젓고, 미소를 몇개 띄운후 깨끗한 믿음으로
  잔에 부은후 따듯하게 마신다





  + 헬스클럽에 등록하다    05/07/06 22:09
나날이 늘어가는 아랫배와 점점 물렁살로 변해가는 내몸을 바꿔보고자 오늘 근처에 있는 헬스클럽에 등록하였다

일단 가장 최근에 생긴곳이고 찜질방과 사우나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 끌려서 등록을 하긴 했는데

그것보다 더욱 맘에 들었던것은 젊디 젊은 처자들이 정말 많다는 것이었다

요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그런지 몰라도 확실히 저녁 7시쯤에는 헬스클럽에 발디딜 틈이

없을정도로 사람들이 몰린다.


오늘 바로 등록을 하고 운동을 시작하였다. 멋모르고 시작한 런닝머신 한 30분을 뛰어 다녔더니

하늘이 노랗게 변한다.. 무엇인가 이상해서 좌우를 바라보니 옆에 사람들은 그냥 빠르게 걷기운동을

하고있었다.. 이런 역시 첫단추를 잘못 꿰었어...

트레이너에게 1시간 30분동안 클럽안에있는 각종 운동기구들을 이용한 운동요령을 배웠다.

하지만 요령만 배운것이 아니라 실제 15번 한셋트씩 운동을 해봤는데, 정말 초죽음이더라.

내가 체력이 이렇게 약해졌단말인가? ㅠㅠ 아 글쓰고 있는 지금도 팔이 얼얼.....

내일부터 열심히 운동해서 ㅡㅡ; 이번가을에는 살좀빼고 학교좀 다녀봐야겠다..





  + [펌] 권태기 즈음의 아니면 곧 결혼 할 부부들을 위한 글...    05/07/06 06:52
저희 동창회 싸이트에 친구녀석이 어디서 퍼온글이라고 올린 글인데요...

베스트에 부부에 관한 좋은 글을 올린분이 있어서 생각난 겸 올립니다.

퍼온글인데 어느 분이 쓰셨는지는 모르겠구요...많이 아시는 분들도 계실테고...

암튼 좋은 글이라서...결혼을 앞둔 분들에게도 좋고...

읽어보세요...



------------------------------------------------------------------------------------------------------


저는 결혼 8년차에 접어드는 남자인데요..
저는 한 3년전쯤에 이혼의 위기를 심각하게 겪었습니다.
그 심적 고통이야 경험하지 않으면 말로 못하죠...
저의 경우는 딱히 큰 원인은 없었고
주로 와이프 입에서 이혼하자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더군요..
그리고 저도 회사생활과 여러 집안일로 지쳐있던 때라 맞받아쳤구요.

순식간에 각방쓰고 말도 안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대화가 없으니 서로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갔구요..
사소한 일에도 서로가 밉게만 보이기 시작했죠..
그래서 암묵적으로 이혼의 타이밍만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린 아들도 눈치가 있는지 언제부턴가 시무룩해지고
짜증도 잘내고 잘 울고 그러더군요..
그런 아이를 보면 아내는 더 화를 불같이 내더군요..
저도 마찬가지 였구요..
계속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이가 그러는 것이 우리 부부때문에 그런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요..
가끔 외박도 했네요..
그런데 바가지 긁을 때가 좋은 거라고 저에 대해 정내미가 떨어졌는지
외박하고 들어가도 신경도 안쓰더군요..
아무튼 아시겠지만 뱀이 자기꼬리를 먹어 들어가듯이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이었답니다.

그러기를 몇달..하루는 늦은 퇴근길에..
어떤 과일아주머니가 떨이라고 하면서 귤을 사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기에
남은 귤을 다 사서 집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주방탁자에 올려놓고 욕실로 바로 들어가 씻고 나오는데,
와이프가 내가 사온 귤을 까먹고 있더군요..
몇개를 까먹더니 하는 말이
"귤이 참 맛있네"
하며 방으로 쓱 들어가더군요.
순간 제 머리를 쾅 치듯이 하나의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아내는 결혼전부터 귤을 무척 좋아했다는 것하고,
결혼후 8년동안 내 손으로 귤을 한번도 사들고 들어간 적이 없었던 거죠..
알고는 있었지만 미처 생각치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순간 먼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예전 연애할 때에 길가다가 아내는 귤좌판상이 보이면
꼭 1000원어치 사서 핸드백에 넣고
하나씩 사이좋게 까먹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져서 내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었답니다.
시골집에 어쩌다 갈때는 귤을 박스채로 사들고 가는 내가 아내에게는 8년간이나
몇백원도 안하는 귤한개를 사주지 못했다니 맘이 그렇게 아플수가 없었습니다.


결혼 후에 어느덧 나는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게되었다는걸 알게 됐죠..
아이문제와 내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죠..
반면 아내는 나를 위해 철마다 보약에 반찬한가지를 만들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만 신경 많이 써 줬는데 말이죠..

그 며칠 후에도, 늦은 퇴근길에 보니 그 과일좌판상 아주머니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또 샀어요.. 그리고 저도 오다가 하나 까먹어 보았구요..
그런데 며칠전 아내말대로 정말 맛있더군요..
그리고 들어와서 살짝 주방탁자에 올려놓았구요..
마찬가지로 씻고 나오는데 아내는 이미 몇개 까먹었나 봅니다.

내가 묻지 않으면 말도 꺼내지 않던 아내가
" 이 귤 어디서 샀어요? "
" 응 전철입구 근처 좌판에서 "
" 귤이 참 맛있네 "
몇달만에 아내가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잠들지 않은 아이도 몇알 입에 넣어주구요...
그리고 직접 까서 아이 시켜서 저한테도 건네주는 아내를 보면서
식탁위에 무심히 귤을 던져놓은 내모습과 또 한번 비교하게 되었고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뭔가 잃어버린 걸 찾은 듯 집안에 온기가 생겨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아내가 주방에 나와 아침을 준비하고 있더군요...
보통 제가 아침일찍 출근하느라 사이가 안좋아진 이후로는 아침을 해준적이 없었는데..
그리고 그냥 갈려고 하는데, 아내가 날 잡더군요..
한 술만 뜨고 가라구요..

마지못해 첫술을 뜨는데, 목이 메여 밥이 도저히 안넘어가더군요..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울구요..
그리고 그동안 미안했다는 한마디 하고 집을 나왔습니다. 부끄러웠다고 할까요...

아내는 그렇게 작은 한가지의 일로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작은일에도 감동받아 내게로 기대올수 있다는걸 몰랐던 나는
정말 바보중에도 상바보가 아니었나 싶은게 그간 아내에게 냉정하게 굴었던
내자신이 후회스러워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후, 우리부부의 위기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잘 해결되었습니다.
그 뒤로도 가끔은 싸우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귤이던 무엇이든 우리사이에 메신저역할을 할수 있는것이
주위를 둘러보면 아주 많다는것을 알게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출처 : http://boom.naver.com/1/20050704194105170





      << prev     1    next >>      top
너의자유 그리고...   
나의자유
분류 전체보기 (105)
낙서들 (85)
愛에관한짧은글 (3)
창업관련 (8)
내가찍은것들 (7)
리니지2이야기 (2)
<<   2005 Jul   >>
S M T W T F S
2627282930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123456
 
202844 21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