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못드는 비가내리는 새벽녘    06/05/29 04:11


하늘은 내 마음을 알아주었을까?
내가 흘리고 싶은 눈물을 대신 흘려준다.

그리 길지 않은 시간동안 애닳아 하고, 그리워하고 아파하고
아파하면서 감사하고, 그리워하면서 행복해하던
지난 시간들 이제는 비수가 되어 나에게 돌아오는구나

너무나도 가슴이 뛰어 너무나 세차게 뛰어
이제는 심장이 다 아파온다
숨을 제대로 쉴 수 없을정도로 아려오는 가슴아
너는 도저히 머리로 제어할 수 없구나...
마음을 가슴을 이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면 세상살기 정말 편해졌을텐데

아직은 남아있는 인연의 끈
이 작은 인연의 끈마저 끊어지는 날
나는 살아도 산것이 아닐것이야..
이미 마음을 다 주어버렸으니...
마음이 없는 사람은 미이라와 같은것이겠지..

죽을 만큼 그리워하고, 사랑하였다고... 그렇게 말하고 싶다
내 모든것을 주어도 아깝지 않았다... 그렇게 말하고 싶다.
안녕 안녕 그러면서 가지말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다.
나는 아직 너를 사랑해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다.


- 과제하다 말고.. 슬픈 생각이 드는중에... -

PS. 1
결국에는 과제를 끝마칠 수 없었다.
눈물.. 안흘릴줄 알았는데 어느새 손등이 젖어 있더라
나 역시 못난 남자라서 어쩔수 없나봐. ㅎㅎㅎ
이상하지? 나같은 녀석도 눈물이 흐른다는거?

PS. 2
미워해 보려고 노력해봤는데.. 안되더라
미워하지 못하는것 어쩌수 없나봐
대신 이제 비를 좋아하지는 못할것 같다

PS. 3
그래도 인연은 끊어지지 않았으니..
다행이야..





      <<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   105    next >>      top
너의자유 그리고...   
나의자유
분류 전체보기 (105)
낙서들 (85)
愛에관한짧은글 (3)
창업관련 (8)
내가찍은것들 (7)
리니지2이야기 (2)
<<   2020 Aug   >>
S M T W T F S
262728293031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12345
 
201527 12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