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도 알고 나도 알고있는 일 II    07/01/25 13:32
보고 또 봐도 끊임없이 그리움에 휩싸여 밤을 새던일
아직은 차가운 봄비속에서 사랑의 밀어를 주고 받던일
한줄기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마주 보았던일
슬픈눈으로 돌아서던 너를 우두커니 지켜보던일
가질수 없는 사랑과, 떠날수 밖에 없는 그리움에 밤새 함께 울던일
성당에 촛불하나 바쳐놓고 너를 위해 경건히 기도하던일
함께 할수 없는 성탄절에 그리움에 밤을 새던 일
이제는 떠나가라며 울부짖는 목소리가 서로를 괴롭히던일
눈감는 그날까지 곁에 있고, 죽을때까지 기다리겠노라 기도하던일

이제는 서로가 평생 가슴속에 묻어 두어야만 하는일
하지만 너는 기억속에서 모두 지워야 하는일
시간이 흘러가며 너는 나를 흘러가지만, 나는 이 자리에 기다리고 있는일..

안녕 내사랑..





      <<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5    next >>      top
너의자유 그리고...   
나의자유
분류 전체보기 (105)
낙서들 (85)
愛에관한짧은글 (3)
창업관련 (8)
내가찍은것들 (7)
리니지2이야기 (2)
<<   2020 Aug   >>
S M T W T F S
262728293031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12345
 
201462 10
skin by